5일장은 우리에게 비교적 친숙한 단어이다.

여기에서 5일장이란 5일마다 한번씩 시장을 여는 재래 장터로, 농민 수공업자 등 직접 생산자가 일정한 날짜와 장소에서 서로 물품을 교환하는 농촌의 정기시를 말한다.

현재와 같은 형태의 5일장은 조선시대에 나타났다.
15세기 말 남부지방에서 개설되기 시작한 장시(지금의 시장)는 임진왜란을 경과하면서 그 수가 증가하였는데, 17세기 후반 이후 열흘장이었던 장시가 대부분 5일장으로 바뀌어, 전국의 장시는 한 달에 여섯 번 열리는 5일장 체제로 단일화되었다.

5일장은 군마다 보통 3개 소에서 많으면 4∼5개 소로 서로 다른 날짜에 번갈아 열렸으므로 그 지방주민들은 한 달에 18회 이상 장을 볼 수 있는 셈이었다.

5일장은 지역사람들에게 상설시장과 같은 역할을 했던 것이다.
이 5일장체계의 형성은 적어도 한 군의 범위에서 교환이 일상적으로 진행되는 하나의 지역적 시장권이 이루어졌음을 의미한다.

이러한 5일장은 이후 20세기 말까지 꾸준한 생명력을 가지고 자생해 왔다.
그렇지만, 지금은 도시화와 산업화에 밀려 거의 옛 모습을 상실한 체 그 명맥만을 유지하고 있다.

 
-1- [2] [3] [4]